HOME 경기

이재명 “내년까지 계곡·하천 불법행위 바로잡겠다”



 

(12일 확대간부 회의의 이재명 경기도지사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 경기도청) 

(경기=GNN) 이지현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확대간부 회의서 도내 계곡 곳곳에서 기승을 부리고 있는 ‘하천 불법점유 영업행위’에 대한 엄중 대처를 특별 지시했다.

 

이 지사는 회의에서 하천 불법점유 행위자들이 벌금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보고를 받은 뒤 “철거도 하고 비용 징수도 해야 한다. 안내면 토지 부동산 가압류도 해야 한다.”라며 “하천을 불법점유하고 영업하는 행위가 내년 여름에는 한곳도 없도록 해야겠다”고 밝혔다.

 

이어 “계곡 전수조사를 하도록 하고 지적이 됐는데도 계속할 경우 각 시군 담당 공무원을 직무유기로 징계하도록 할 것”이라며 “계속 반복되면 유착이 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는 만큼 그런 부분은 수사의뢰하도록 하겠다. 이 문제와 관련한 특별 TF 팀을 만들어달라”고 덧붙였다.

 

특별 TF 팀은 불법행위를 파악, 도민에게 공개하고 지속적인 단속에도 개선되지 않을 경우, 이를 방치한 공무원에 대한 감사 및 징계를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경기도지사는 “엄청난 저항이 있겠지만, 저항을 뚫고 해보자”라며 “지금부터 빨리 시작해서 내년 여름 경기도 계곡은 깨끗하더라는 이야기가 나올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단속에 그치는 수준을 넘어 실제 정비를 1년 내에 완료하겠다는 구상이다.

이지현 기자 - afp.gnn02@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