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문화

캐나다, 2021년부터 일회용 플라스틱 금지



(캐나다 몬트리올 등지에서는 이미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됐다. ⓒ AFP relaxnews=GNN뉴스통신)

캐나다가 이르면 2021년부터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의 사용을 전면 금지한다.

 

AFP통신에 따르면, 쥐스탱 트뤼도(Justin Trudeau) 캐나다 총리는 10일(현지시간) “캐나다에서 매년 300만 톤 이상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발생한다”며 일회용 플라스틱을 전면 퇴출할 다짐을 밝혔다.

 

금지 품목에는 생수병, 빨대, 비닐봉지, 접시, 커피스틱 등이 포함된다. 2021년까지 추가 리서치를 통해 목록을 보완할 예정이다.

 

해양 오염은 생태계와 야생 동물을 위협하고, 물과 음식에 녹아 들어가는 미세플라스틱의 문제도 일으킨다.

 

트뤼도 총리는 플라스틱 제품 생산업체들이 제품의 전체 사용주기에 책임감을 가질 것을 촉구하며 “국가적인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캐나다 공영방송 CBC뉴스에 따르면, 앞서 캐나다는 지난해 6월 캐나다 퀘벡에서 열린 G7 정상회담에서 의장직을 활용해 해양 플라스틱 헌장을 발표했다.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영국, 유럽연합이 이에 동의해 서명했고, 미국과 일본은 협정에 가입하지 않았다.

 

헌장은 참가국과 유럽연합이 2030년까지 모든 플라스틱을 재사용하거나 재활용해 회수할 수 있도록 자발적인 규제를 요구했다.

 

이에 따라 올해 초 EU는 2021년까지 플라스틱 식품 용기와 물티슈 등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금지하도록 하는 의결을 통과시켰다고 가디언지가 보도했다.

 

매년 유럽에서 250만 톤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생산되지만, 재활용 비율은 30% 미만이다.

 

CNN뉴스에 따르면, 중국이 2018년 플라스틱 폐기물 수입을 금지하기로 한 데 이어 서구권 국가들이 대안을 물색하면서 전세계로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말레이시아와 필리핀은 모두 오염된 플라스틱 폐기물을 원산지로 돌려보낼 것이라고 발표했다. 

 

일부 캐나다 도시들에서는 이미 비닐봉지를 규제해 몬트리올의 경우 지난해부터 비닐봉지 사용이 금지됐다.

 

11일(현지시간) 트뤼도는 트위터 계정을 통해 이번 성명을 전달하며 규제와 함께 재활용 관련 사업 및 직업 창출도 지원할 계획임을 밝혔다.

 

APF통신은 오는 10월 예정된 캐나다 입법 선거에서 환경 문제가 주요 이슈로 자리잡고 있다고 전했다.

 

트뤼도의 경쟁 후보측도 태평양 연안 청정지역을 보호하는 탄소세 규제와 유조선 통행 금지 등을 카드로 내세웠다.

 

이에 더해 캐나다 의회 보고서는 플라스틱 오염 외에도 온난화에 대응하는 조치가 시급하다고 보고했다.

 

국내에서도 플라스틱 폐기물 저감을 위해 환경부가 일회용 플라스틱 컵과 빨대 규제 등 대책을 발표했다.
 
아시아경제신문에 따르면, 지난해 5월 환경부와 1회용품 줄이기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 커피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의 매장 내 1회용 컵 수거량은 지난해 대비 약 72% 감소했다.

 

한편, 플라스틱 오염 문제가 대두되면서 최근 석유화학업계에서는 매립해도 완전히 분해되는 ‘생분해성 플라스틱’이 새롭게 각광받고 있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