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와이어

보훈처, 해외 애국지사·유족에 마스크 2만 5000장 지원..

호국보훈의 달…15개국 거주 생존 독립유공자 등 500명에게 전달


( ⓒ GNN뉴스통신 = j,h lee기자 )

 

[GNN뉴스통신 j,h lee 기자]  보훈처는 1일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한 해외 거주 독립유공자 및 유족에게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수많은 희생을 감내했던 분들을 잊지 않고 예우하여 그분들에 대한 무한책임을 실현하기 위한 취지다.

 

미국 등 15개국에 거주하는 생존 독립유공자와 유족 등 500명에게 2만 5000장의 마스크(KF-94)를 박삼득 처장 명의 감사·위로 서한문과 함께 1일부터 외교부 외교행낭 등을 통해 발송된다.

 

특히 마스크 지원자 중에 생존 독립유공자는 나성돈 애국지사(96세), 김창석 애국지사(95세) 등 5명으로 미국 4명, 일본에 1명이 거주하고 있다.

 

한편, 보훈처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난 2월에 중국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 150여 명에게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지원했고, 최근 5월에는 미국 등 22개국 유엔(UN) 참전용사에게 마스크 100만 장을, 미국 나바호족 참전용사에게 1만 장을 지원해 지난 70년 전 6·25전쟁을 통해 맺어진 소중한 인연을 기억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있다.

 

이러한 대한민국 정부의 마스크 지원에 대해 독립유공자 후손 및 유엔참전국 정부와 참전용사로부터 진심어린 감사와 감동의 사연을 보내오고 있다.

 

보훈처 정책담당자는 “앞으로도 ‘국가를 위한 헌신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는 노력을 다해 ‘든든한 보훈’을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j.h lee 기자 - gnn4466@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

 

스타트업
사설
  • 〈이재희 칼럼〉 세계최대 "무궁화" 자연동산을 만들자!!

    일제강점기에 한 교육자가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일본의 국화 “사쿠라는 잠시 만개했다가 금방 지지만” 우리의 국화인 “무궁화는 100여일 동안 꾸준히 피고 또 피는 우리 민족의 꽃이자 민족의 얼이다” 라고 하는 말을 엿들은 자가 일본 관헌에 알려 무궁화 탄압의 발단이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일본은 전국의 무궁화를 베어냈고, 심지어는 베어낸 무궁화를 쌓아놓고 불까지 지르면서 무궁화에 대한 악의적인 험담까지 쏟아냈다고 하니.. 참으로 악랄하고 야만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그 험담인 즉, 무궁…

  • 민주당의 미래 2

    (31일 경찰 수소버스 시승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경찰 기동대에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말하지 않는 정치인은 책임질일 없고 지지도 없다. 특대 여당 민주당의 대선지지율 1위 이낙연 민주당 전당대회가 출렁이고 있다. 김부겸 후보가 의미있는 득표라는 목표를 뛰어 넘어 이낙연 의원을 재치고 당권을 잡을지도 '모른다'가 여의도 분위기다. 박원순 전 시장의 부재로 인해 이재명 지사의 스텐스도 셈법도 달라졌을 것이다.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