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IT/첨단/과학/기술

한·영, 5G 실감콘텐츠 공동연구



(고속열차 환경에서의 초고속 미디어 서비스 지원을 위한 5G 진화 기반 초고주파 무선전송 기술 공동연구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과기부)
한국과 영국이 5G 융합서비스를 공동 연구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DCMS)와 고속 환경에서 5G기반 실감콘텐츠 서비스 개발을 위한 한·영 국제공동연구를 시작한다고 6일 밝혔다.

 

이에 과기부는 이날 오전 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양국 관계자 약 50여 명이 참석해 과제 착수워크숍을 개최했다.

 

앞서 과기부는 지난해 2월 서울에서 열린 ‘제3차 한·영 ICT 정책포럼’을 통해 이번 연구를 처음 논의한 후 약 1년간 기획해온 바 있다.

 

이어 사업공고 및 선정평가를 거쳐 한국에서는 ETRI, 단국대학교, (주)윌러스표준기술연구소가, 영국에서는 CISCO, 솔루이스그룹, 스트라스클라이드대학, 앰플타임이 수행기관(컨소시엄)으로 선정됐다.

 

양국 컨소시엄은 ‘고속열차 환경에서 5G 초고주파 무선전송 및 초고속 실감미디어 서비스’를 주제로 각각 5G와 증강·혼합현실(AR/MR) 기술을 중점 연구할 예정이다.

 

특히 한국 지하철을 테스트베드(시험공간)로 삼아 연구진이 직접 지하철 현장도 방문할 계획이다.

 

양국 정부는 각각 자국 컨소시엄에 2년간 총 18억 원 가량의 연구비를 지원키로 했다.

 

장석영 정보통신정책실장은 “한·영 국제공동연구가 5G 시대의 실감 콘텐츠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양국간 기술·산업 교류도 더욱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은 5G 기술을 최초로 상용화한 나라다. 선점한 위치를 공고히 하는 데 국제 협력이 효과적으로 작용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도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세드릭 오 프랑스 디지털담당 국무장관이 면담을 갖고 한국과 프랑스의 스타트업 및 스마트제조 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