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4차산업

 2020 ICT 표준화전략맵



(ICT 표준화전략맵 15개 중점기술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과기부)
5G 등 ICT 핵심분야 국제표준화 대응전략을 제시하는 ‘ICT 표준화전략맵 2020’이 발간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일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정보통신기술(ICT) 국제표준화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ICT 표준화전략맵 2020을 발간한다고 이날 밝혔다.

 

표준화전략맵은 지난 2002년부터 매년 발간돼 정부 정책 및 민간 표준화 활동의 전략방향을 제시하는 지침서로 쓰인다.

 

이번 전략맵은 ITU, JTC1, ISO, IEC 등 공식표준화기구를 포함한 주요 표준화기구 약 109개에서 다루는 표준이슈를 분석해 집중대응이 필요한 6개 분야, 15개 중점기술, 242개의 중점 표준화 항목이 담겼다.

 

먼저 집중대응이 필요한 6개 분야로는 미래통신·전파, SW·AI, 방송·콘텐츠, 디바이스, 블록체인·융합, 차세대보안 등이 제시됐다.

 

이어 5G, 지능정보, 블록체인 등 D.N.A. 핵심·기반 기술과 공장, 시티, 팜, 헬스 등 분야별 스마트기술에 대해서도 대응전략을 제시했다.

 

아울러 무인기, 선박, 자동차를 포함한 ICT 융합형 신산업 분야도 다뤘다.  

 

특히 15개 중점기술로는 5G이동통신, WLAN/WPAN, 지능형 네트워크, 전파응용, 사물인터넷, 지능정보, 클라우드컴퓨팅, 블록체인, 정보·물리보안, 융합보안, 스마트X, 무인이동체 ICT, 실감방송·미디어, 실감형 콘텐츠, 공공안전/재해예방 ICT가 꼽혔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는 이번 발간을 위해 지난 2월부터 산학연 표준 전문가 350명과 함께 23개 전담위원회를 중심으로 140회에 이르는회의를 거쳐온 것으로 알려졌다.

 

발간된 책자는 산학연관에 4백여 부 배포되고, 5일부터 TTA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장석영 과기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급변하는 세계 시장에서 고립되지 않기 위해서는 표준의 확보가 필수적이다”며 “이번에 발간되는 전략맵이 우리나라 ICT 기술의 국제표준 반영 및 세계 시장 선점을 위해 관련 기업, 학계, 연구계에서 긴요하게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은 국제표준화기구(ISO) 이사국이기도 하다. 산업부에 따르면 한국은 매년 70여 건의 국제표준을 제안해오고 있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