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환경

미세먼지 잡는 '청천계획' 한-중 환경장관 손잡다



(2019 한·중 환경장관 연례회의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환경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한국과 중국이 협력해 ‘청천(靑天, 맑은 하늘)계획’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리간지에 중국 생태환경부 장관이 4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2019 한·중 환경장관 연례회의’를 갖고 이같은 계획에 합의했다고 이날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 환경장관 회담’에서 매년 고위급 정책협의회를 정례화하기로 한 데 이어 첫 개최다.

 

이날 양국 환경장관은 대기분야 협력의 최상위 계획인 청천계획 이행방안에 서명했다.

 

청천계획은 양국 간 협력을 조사와 연구 사업 뿐 아니라 예보정보, 기술협력·정책교류 등 예방 및 저감 부문 전반으로 확대하는 방안이다. 양국의 협력 의지를 명문화한 데 의의가 크다.

 

구성은 크게 각각 정책 및 기술 교류, 공동 연구, 기술산업화 협력 분야에서 4개의 구체적 실행목표로 짜였다.

 

각각 대기오염방지관리 정책교류 강화, 한중 대기오염 형성원리 및 발생원에 대한 과학적 인식 제고, 대기오염방지기술의 양방향 산업화 협력모델 실현, 양국 대기질 개선 목표 실현을 위한 토대 제공 및 동북아 대기질 개선에 기여가 내용이다.

 

아울러 기관 간 인력·기술 등을 교류하고, 노후 경유차 등의 배기가스 규제와 친환경차 확충을 위해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청천계획의 총과 관리 및 조율은 지난해 6월 중국 베이징에 문을 연 한중환경협력센터가 맡을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양국 장관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에 대해서도 직접적인 해양방류를 막기 위한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중국 장관은 “중국 내 한국 기업을 대상으로 의견 청취 및 애로사항 해결을 위한 환경정책 설명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겠다”며 “한국의 우수기술이 중국에 소개될 수 있도록 양국이 각자 구축한 환경기술 정보시스템을 연계하자”고 제안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겨울철, 봄철 미세먼지 고농도시기를 앞두고 중국발 미세먼지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우려가 큰 상황이다”며 “청천계획 서명을 계기로 미세먼지 원인에 대한 과학적 규명과 공동 저감 사업 확대 등 근본적인 문제 해결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국과의 협력을 본격화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이끌어내겠다”고 덧붙였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사회조사를 통해 나타난 미세먼지 인식도는 전국적으로 45.3%의 국민이 ‘매우 불안함’, 37.2%가 ‘약간 불안함’이라고 답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혀 불안하지 않음’이라고 답변한 이는 0.6%에 불과했다.

 

한·중 양국 협력이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는 데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소식을 접한 국내 네티즌들은 트위터 등 SNS를 통해 ‘미세먼지 좀 줄어들 수 있으려나’ 등 기대감을 드러냈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