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IT/첨단/과학/기술

세계최초! 달 실험실 '진공챔버'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지반열진공챔버(DTVC)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건설연)
달 환경을 거의 그대로 재현한 세계 최초·대규모의 ‘지반열 진공챔버’가 탄생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하 건설연)이 5일 일산 본원에서 미래융합관 개관식을 갖고 ‘지반열 진공챔버(DTVC)’를 최초로 공개하기로 했다고 이날 밝혔다.

 

그간 진공챔버는 불순물이 없는 순수한 진공상태에서만 구동됐다. 이에 실제 달 표면의 미세한 월면토나 수백 도의 일교차 등 환경은 구현하기 어려웠다.

 

그러나 이번 진공챔버는 월면토가 내장된 상태에서 영하 190도~영상 150도의 진공상태를 세계 최초로 구현할 수 있다. 높이는 약 4m, 가로와 세로는 약 4.7m 길이의 크기다.

 

우주 환경을 완벽히 시뮬레이션할 수 있어 탐사용 장비와 기술을 개발하는 데 실용성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먼저 달 지반을 조사하는 드릴링 실험, 달 토양으로 건설재료를 생산하는 재료 고형화 실험, 3D 프린팅 건설 실험, 달탐사 로버 주행 등을 테스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미국 항공우주국(NASA) 및 해외 각국의 우주기구에서도 관심을 보이며 공동연구를 협의 중에 있다.

 

아울러 이날 열린 개관식은 ‘경계를 넘어선 극한 건설’이라는 주제로 개관 기념 국제포럼을 갖고, 우주와 극지에서 활용될 다양한 건설기술을 선보였다.

 

국제 포럼에서는 유럽우주국(ESA),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트림블 등 국내외 과학자들이 모여 달 탐사 사업 현황과 건설자동화 연구를 소개했다.

 

특히 버나드 포잉 유럽우주국 국제달탐사연구단 소장은 달 표면에 우주기시를 건설하는 ‘문 빌리지’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앞서 건설연은 지난 2016년부터 극한건설 핵심기술 개발 연구를 진행해왔다. 새로 여는 미래융합관이 극한건설 분야 선도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승헌 건설연 원장은 “인류에게 우주는 미지의 세계이자 선망의 대상이었다”며 “우주기술 개발을 통해 선진국들은 과학기술 혁신을 선도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한 원장은 “우주라는 초극한 환경에서도 건설 가능한 기술을 개발하고 인공지능, 건설 자동화 등 다양한 기술이 융합된 새로운 건설 패러다임을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선도하겠다”며 “앞으로 미래 건설산업 혁신성장에 기여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단순히 진공 상태를 구현한 챔버 중 세계에서 가장 큰 진공 챔버는 NASA에 있다. 1969년에 지어진 약 30m 지름에 37m 높이로 된 시설이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