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외교/국방

‘한-아세안 싱크탱크 전략대화’ 개최·공동 성명문 발표



(2019 한-아세안 싱크탱크 전략대화 기념촬영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국립외교원)
이달 말 예정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처음으로 한국과 아세안 각국의 싱크탱크 전문가들이 모였다.

 

외교부는 지난달 25일 국립외교원에서 아세안 10개 회원국들의 외교안보 전문가들을 초청해 ‘한-아세안 싱크탱크 전략대화’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김준형 국립외교원장, 장재복 외교부 공공외교대사, 이석현 의원, 이혁 한-아세센터 사무총장, 아세안 회원국의 주요 외교안보연구소장, 국내외 아세안 전문가, 주한외교단, 언론인, 국내 아세안 유학생 대표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먼저 참석자들은 ‘신남방정책과 한-아세안 관계의 미래’라는 주제 하에 협력과 공공외교 강화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한, 앞으로 전략대화를 매년 정례적으로 개최키로 합의했다.

 

특히 한국과 아세안 전문가들은 협력 강화를 위한 공동정책제언을 ‘의장 성명’ 형식의 문서로 채택·발표했다.

 

이날 발표한 의장 성명문은 평화, 번영, 사람(3P, Peace, Prosperity, People)이라는 장기적 비전을 토대로 공동 정책 사항을 권고했다.

 

아울러 한국과 아세안국의 관계를 정치·안보·경제·환경 등 다양한 부문에서 지지를 공고히 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는 문재인 정부가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를 기조로 내건 신남방정책과도 맥을 같이해 아세안 공동체에서 한국의 입지를 공고히 한 성과로도 평가된다.

 

한편, 동남아시가 국가연합인 ‘아세안’은 인도태평양 지역의 미얀마·베트남·라오스·캄보디아·브루나이·필리핀·말레이시아·싱가포르·인도네시아·태국 등을 포괄한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