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자동차/오토바이

보잉, 한국에 기술연구소 연다



(항공기업 보잉이 한국에 기술연구센터를 열었다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보잉코리아)
항공우주기업 보잉은 1일 서울 강남구 아셈타워에 ‘보잉한국기술연구소(BKETC)’를 정식 개소한다고 이날 밝혔다.

 

보잉의 글로벌 연구 센터로는 12번째인 BKETC는 자율비행, 인공지능, 항공전자, 모빌리티 플랫폼, 스마트 캐빈·팩토리 등 전략적 기술 연구를 앞당기는 일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3월 보잉은 한국에 연구 센터를 설립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어 지난달 29일에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스타트업 육성 행사에서 국내 스타트업 10곳과 면담을 진행한 바 있다.

 

BKETC는 한국의 전자·디스플레이 및 네트워크 기술을 자사 제품과 프로세스에 접목하고, 한국 기업들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어나갈 계획이다.

 

에릭 존 보잉코리아 사장은 “새로운 센터는 한국의 기술 목표에 맞게 엔지니어링 분야에서 고급 일자리를 제공할 것이다”며 “BKETC 개소는 한국 정부와 항공우주 산업 파트너십에 대한 우리의 신념을 강화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나비드 후세인 보잉 부사장은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술의 일부가 집약된 곳이다”며 “서울에 연구 센터를 개설해 핵심 인재를 확보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이어 그는 “또 주요 산업 파트너와의 관계를 더욱 발전시킬 수 있게 됐다”며 “한국도 연구 기회를 강화하는 데 있어 보잉이 제공하는 혜택을 모두 누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과 65개국에서 약 16만 8천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는 보잉은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 본사를 두고 있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

 

스타트업
사설
  • 〈이재희 칼럼〉 세계최대 "무궁화" 자연동산을 만들자!!

    일제강점기에 한 교육자가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일본의 국화 “사쿠라는 잠시 만개했다가 금방 지지만” 우리의 국화인 “무궁화는 100여일 동안 꾸준히 피고 또 피는 우리 민족의 꽃이자 민족의 얼이다” 라고 하는 말을 엿들은 자가 일본 관헌에 알려 무궁화 탄압의 발단이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일본은 전국의 무궁화를 베어냈고, 심지어는 베어낸 무궁화를 쌓아놓고 불까지 지르면서 무궁화에 대한 악의적인 험담까지 쏟아냈다고 하니.. 참으로 악랄하고 야만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그 험담인 즉, 무궁…

  • 민주당의 미래 2

    (31일 경찰 수소버스 시승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경찰 기동대에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말하지 않는 정치인은 책임질일 없고 지지도 없다. 특대 여당 민주당의 대선지지율 1위 이낙연 민주당 전당대회가 출렁이고 있다. 김부겸 후보가 의미있는 득표라는 목표를 뛰어 넘어 이낙연 의원을 재치고 당권을 잡을지도 '모른다'가 여의도 분위기다. 박원순 전 시장의 부재로 인해 이재명 지사의 스텐스도 셈법도 달라졌을 것이다.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