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4차산업

바다 위 4차 산업혁명! ‘자율운항선박’ 개발 착수

 



(자율운항선박의 정의와 개념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산업부)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양수산부는 ‘자율운항선박기술개발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했다고 31일 밝혔다.

 

자율운항선박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요소기술을 집약한 스마트 쉽, 자율운항선박, 무인선박 등을 말한다.

 

기존 선박에 첨단 기자재를 갖추거나 최소 선원만으로 운항이 가능한 선박으로, 사람의 개입 없이 운항 가능한 무인선박도 포함된다.

 

이번 사업에는 오는 20년부터 25년까지 6년간 총 1,603억 원 가량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주요 과제로는 지능형 항해시스템, 기관 자동화시스템, 자율운항선박 성능 실증센터 구축 및 실증, 운용기술 및 표준화 기술개발 등이 추진된다.

 

이중 성능실증센터는 울산시 동구 고늘지구에 들어설 방침이다. 기술개발 결과물을 검증하고 개조선박 테스트·시운전 등이 수행된다.

 

이어 원격관리, 안전운항, 사고대응 등 운용기술 개발에는 국제 표준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개발 초기부터 IMO(국제해사기구), ISO(국제표준화기구) 등의 표준화 활동과 연계해 추진한다.

 

산업부에 따르면 조선업계는 자율운항선박의 상용화를 2025년으로 점치고 있다. 이때 세계 시장 규모는 약 1,550억 달러(한화 약 180조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개발사업을 통해 관련 기술을 선점할 경우, 2030년경에는 시장의 50%까지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산업부와 해양부는 관련 분야에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는 노르웨이 등 타국과도 기술 개발 및 테스트, 국제표준 제정 등 협력을 도모할 방침이다.

 

아울러 이번 사업 예타 통과로 지난 1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스마트 해상물류 체계 구축 전략’ 역시 탄력을 받게 됐다.

 

해상물류 스마트화는 선박 뿐 아니라 항만, 컨테이너까지 자동화·지능화하고 물류정보 플랫폼 등을 구축하는 전략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국내 항만 내 컨테이너 물류를 1% 효율화할 경우 연 130억 원 가량의 물류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전세계 교역량의 90% 이상을 처리하는 해상물류 분야에서 무역의존도가 높은 한국이 세계 시장의 주도권을 선점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앞서 지난해 3월 문재인 대통령은 부산항 미래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자율운항선박, 초고속 해상통신망, 스마트 항만을 연계한 4차산업혁명 시대의 세계적인 항만모델을 우리가 선도합시다”고 전한 바 있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

 

스타트업
사설
  • 〈이재희 칼럼〉 세계최대 "무궁화" 자연동산을 만들자!!

    일제강점기에 한 교육자가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일본의 국화 “사쿠라는 잠시 만개했다가 금방 지지만” 우리의 국화인 “무궁화는 100여일 동안 꾸준히 피고 또 피는 우리 민족의 꽃이자 민족의 얼이다” 라고 하는 말을 엿들은 자가 일본 관헌에 알려 무궁화 탄압의 발단이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일본은 전국의 무궁화를 베어냈고, 심지어는 베어낸 무궁화를 쌓아놓고 불까지 지르면서 무궁화에 대한 악의적인 험담까지 쏟아냈다고 하니.. 참으로 악랄하고 야만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그 험담인 즉, 무궁…

  • 민주당의 미래 2

    (31일 경찰 수소버스 시승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경찰 기동대에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말하지 않는 정치인은 책임질일 없고 지지도 없다. 특대 여당 민주당의 대선지지율 1위 이낙연 민주당 전당대회가 출렁이고 있다. 김부겸 후보가 의미있는 득표라는 목표를 뛰어 넘어 이낙연 의원을 재치고 당권을 잡을지도 '모른다'가 여의도 분위기다. 박원순 전 시장의 부재로 인해 이재명 지사의 스텐스도 셈법도 달라졌을 것이다.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