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건강

아토피엔 새싹귀리! 세계최초 효과 규명



(새싹귀리 재배방법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농촌진흥청)
아토피 피부염에 새싹귀리 추출물이 진정 효과를 가진다는 것이 세계 최초로 확인됐다.

 

농촌진흥청은 건국대 수의과대학과 함께 한 연구를 통해 새싹귀리 추출물에서 다량의 아베나코사이드, 플라본배당체 계열의 기능성 물질 및 사이클로퓨란계 신규물질을 최초로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피부염을 유도한 동물 실험에서 새싹귀리 추출물을 3주간 도포한 경우 무처리군에 비해 가려움증·홍반 등의 피부 이상 증상이 3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청에 따르면 새싹귀리 건조물 100g에는 최대 사이클로퓨란계 신물질이 85mg, 아베나코사이드 사포닌류 2,360mg, 플라본배당체가 1,280mg 함유돼 있다.

 

아베나코사이드를 많이 함유한 새싹용 귀리 국내 품종으로는 잎이 빨리 자라고 수확량이 많은 ‘광한’, ‘하이스피드’가 있다.

 

새싹귀리는 귀리 종자를 싹틔워 5~7일 가량 키운 약 15cm 크기의 어린잎을 말한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 결과를 특허출원 후 산업체에 기술 이전해 사업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새싹귀리용 원료곡을 지역특화작물로 육성해 지역민 소득 창출과 산업체의 안정적 원료 공급에 힘쓸 방침이다.

 

박기도 농촌청 국립식량과학원 작물기초기반과장은 “새싹귀리에 많이 함유된 아베나코사이드류 사포닌을 활용한 아토피 피부염 개선 소재 개발이 기대된다”며 “유효성분을 높일 수 있는 재배 방법과 추출법을 표준화해 건강기능식품 소재 개발도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사포닌은 흔히 인삼에 많이 들어 있다고 알려진 성분이다. 인체에 유해한 성분이 장 점막에 접촉하는 시간을 줄여주고, 콜레스테롤 흡수의 저해와 배출에도 효과가 있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

 

스타트업
사설
  • 〈이재희 칼럼〉 세계최대 "무궁화" 자연동산을 만들자!!

    일제강점기에 한 교육자가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일본의 국화 “사쿠라는 잠시 만개했다가 금방 지지만” 우리의 국화인 “무궁화는 100여일 동안 꾸준히 피고 또 피는 우리 민족의 꽃이자 민족의 얼이다” 라고 하는 말을 엿들은 자가 일본 관헌에 알려 무궁화 탄압의 발단이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일본은 전국의 무궁화를 베어냈고, 심지어는 베어낸 무궁화를 쌓아놓고 불까지 지르면서 무궁화에 대한 악의적인 험담까지 쏟아냈다고 하니.. 참으로 악랄하고 야만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그 험담인 즉, 무궁…

  • 민주당의 미래 2

    (31일 경찰 수소버스 시승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경찰 기동대에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말하지 않는 정치인은 책임질일 없고 지지도 없다. 특대 여당 민주당의 대선지지율 1위 이낙연 민주당 전당대회가 출렁이고 있다. 김부겸 후보가 의미있는 득표라는 목표를 뛰어 넘어 이낙연 의원을 재치고 당권을 잡을지도 '모른다'가 여의도 분위기다. 박원순 전 시장의 부재로 인해 이재명 지사의 스텐스도 셈법도 달라졌을 것이다.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