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문화

조선시대 백자·지리서·경전, 보물 지정예고 3건



(백자 청화매조죽문 항아리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문화재청)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29일 조선 시대 도자기와 지리서, 경전 등 문화재 3건이 보물로 지정예고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에 지정예고된 문화재는 ‘백자 청화매조죽문 항아리’, ‘지리전서동림조담’, ‘대불정여래밀인수증요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 권1~2’다.

 

먼저 이화여대박물관에 소장된 백자 청화매조죽문 항아리는 조선 전기에 제작된 높이 약 27.8cm 크기의 도자기다. 청색 안료로 매화, 새, 대나무가 그려졌다.  

 

이어 지리전서동림조담은 2권 1책으로 된 풍수지리서다. 조선 시대 관원을 뽑는 시험 과목 중 하나로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본문은 조선 건국 후 최초의 금속활자인 계미자로 인쇄됐다.

 

마지막으로, 대불정여래밀인수증요의제보살만행수능엄경은 대한불교조계종 원각사에서 소장하고 있는 불교경전이다. 이 경전은 태조 이성계가 승려 신총에게 큰 글씨로 원본을 쓰게 한 뒤 태종 1년에 판각해 간행한 것이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이 경전은 조선의 독자적인 필체에 의한 판본으로서, 조선 초기 불경 간행의 양상을 살펴볼 수 있는 의의를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또한, 경전은 중세 국어 연구에 있어서도 자료로서 가치가 클 것으로 전망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30일간의 예고를 통해 의견을 모은 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보물 지정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한편, ·최근 문화재청은 전남 나주시의 객사 건축물인 ‘나주 금성관’을 보물 제2037호로 지정한 바 있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

 

스타트업
사설
  • 〈이재희 칼럼〉 세계최대 "무궁화" 자연동산을 만들자!!

    일제강점기에 한 교육자가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일본의 국화 “사쿠라는 잠시 만개했다가 금방 지지만” 우리의 국화인 “무궁화는 100여일 동안 꾸준히 피고 또 피는 우리 민족의 꽃이자 민족의 얼이다” 라고 하는 말을 엿들은 자가 일본 관헌에 알려 무궁화 탄압의 발단이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일본은 전국의 무궁화를 베어냈고, 심지어는 베어낸 무궁화를 쌓아놓고 불까지 지르면서 무궁화에 대한 악의적인 험담까지 쏟아냈다고 하니.. 참으로 악랄하고 야만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그 험담인 즉, 무궁…

  • 민주당의 미래 2

    (31일 경찰 수소버스 시승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경찰 기동대에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말하지 않는 정치인은 책임질일 없고 지지도 없다. 특대 여당 민주당의 대선지지율 1위 이낙연 민주당 전당대회가 출렁이고 있다. 김부겸 후보가 의미있는 득표라는 목표를 뛰어 넘어 이낙연 의원을 재치고 당권을 잡을지도 '모른다'가 여의도 분위기다. 박원순 전 시장의 부재로 인해 이재명 지사의 스텐스도 셈법도 달라졌을 것이다.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