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외교/국방

기자단 오가며 한·중 외교 밑거름 다지다

 



 

(한국 주요 언론사를 방문한 중국 기자단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외교부) 

외교부는 ‘한·중 기자단 교류사업’의 일환으로 오는 28일부터 11월 1일까지 중국기자단이 한국을 방문한다고 28일 전했다.

 

 

한·중 기자단 교류사업은 지난 1995년부터 시행해온 사업이다. 2011년 이후부터는 양국 기자단이 매년 상호 교차 방문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올 상반기에는 한국측 기자단 8명이 지난 5월 중국 베이징과 충칭 지역을 방문한 바 있다.

 

이번 중국측 대표단은 신화사, 인민일보, 환구시보 등 중국 주요 언론사 기자들로 구성됐다.

 

중국 기자단은 먼저 서울에서 외교부 주최 간담회와 주요 언론사 방문 등의 일정을 갖고, 이어 지방에서 세종시 방문, 제주도 자원순환관련 시설 시찰, 독립기념관 방문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이번 방한이 중국 기자단에게 한국에서 다양한 경험을 하고 양국의 우호협력 증진에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기자단 교류사업에서 한국을 찾은 중국 기자단은 서울 외에 강릉을 찾았다. 강릉 평창 올림픽시설 시찰 및 관계자 면담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

 

스타트업
사설
  • 〈이재희 칼럼〉 세계최대 "무궁화" 자연동산을 만들자!!

    일제강점기에 한 교육자가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일본의 국화 “사쿠라는 잠시 만개했다가 금방 지지만” 우리의 국화인 “무궁화는 100여일 동안 꾸준히 피고 또 피는 우리 민족의 꽃이자 민족의 얼이다” 라고 하는 말을 엿들은 자가 일본 관헌에 알려 무궁화 탄압의 발단이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일본은 전국의 무궁화를 베어냈고, 심지어는 베어낸 무궁화를 쌓아놓고 불까지 지르면서 무궁화에 대한 악의적인 험담까지 쏟아냈다고 하니.. 참으로 악랄하고 야만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그 험담인 즉, 무궁…

  • 민주당의 미래 2

    (31일 경찰 수소버스 시승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경찰 기동대에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말하지 않는 정치인은 책임질일 없고 지지도 없다. 특대 여당 민주당의 대선지지율 1위 이낙연 민주당 전당대회가 출렁이고 있다. 김부겸 후보가 의미있는 득표라는 목표를 뛰어 넘어 이낙연 의원을 재치고 당권을 잡을지도 '모른다'가 여의도 분위기다. 박원순 전 시장의 부재로 인해 이재명 지사의 스텐스도 셈법도 달라졌을 것이다.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