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부

“등·초본, 신분증까지 모두 스마트폰으로” 디지털 정부혁신 추진



(디지털 정부혁신 추진계획 인포그래픽 이미지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민등록 등본과 초본, 신분증 등 각종 증명서를 스마트폰에 저장하고 필요할 때 꺼내 쓸 수 있는 시대가 온다.

 

정부는 29일 국무회의를 열고 전자증명서를 대폭 확대한다는 ‘디지털 정부혁신 추진계획’을 발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계획의 6대 과제는 크게 대국민 서비스 혁신, 공공부문 마이데이터 활성화, 시민참여 플랫폼 고도화, 스마트 업무환경 구현, 개방형 데이터·서비스 생태계 구축 등이다.

 

이와 관련해 대화형으로 서비스를 안내받고 신청하는 서비스, 생애주기별로 서비스를 묶는 원스톱 패키지, 복지멤버십, 마이데이터 포털 등이 추진된다.

 

특히 그간 위조나 도용 우려가 높았던 기존 플라스틱 카드 신분증 대신 스마트폰 기반의 디지털 신분증을 도입하는 계획이 이목을 끈다.

 

또한, 156개 콜센터의 시스템을 단계적으로 통합하는 체계를 마련할 예정이다.

 

공무원이 사용하는 1인당 2대의 컴퓨터는 1대의 노트북으로 교체한 후 보안대책을 마련해 이동 중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공공부문에 민간 클라우드 이용범위도 확대해 그간 한글 프로그램 등 특정 프로그램에 한정됐던 행정 처리 과정을 보다 개방된 앱, 포털 환경 등에서 처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정부는 디지털 정부혁신 추진계획을 위해 대통령 비서실에 디지털정부혁신기획단을 설치하고, 오는 11월까지 각 분야별로 관계부처 T/F를 꾸려나가기로 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번 방안의 과제들은 시작에 불과하다”며 “모든 정부 부처가 부처 칸막이를 넘어 통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공공시장 창출 등 기업 성장의 기반이 제공되고 민간이 주도적으로 혁신에 참여할 수 있게 됐다”며 “특히 클라우드 등 SW 산업의 성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

 

스타트업
사설
  • 〈이재희 칼럼〉 세계최대 "무궁화" 자연동산을 만들자!!

    일제강점기에 한 교육자가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일본의 국화 “사쿠라는 잠시 만개했다가 금방 지지만” 우리의 국화인 “무궁화는 100여일 동안 꾸준히 피고 또 피는 우리 민족의 꽃이자 민족의 얼이다” 라고 하는 말을 엿들은 자가 일본 관헌에 알려 무궁화 탄압의 발단이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일본은 전국의 무궁화를 베어냈고, 심지어는 베어낸 무궁화를 쌓아놓고 불까지 지르면서 무궁화에 대한 악의적인 험담까지 쏟아냈다고 하니.. 참으로 악랄하고 야만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그 험담인 즉, 무궁…

  • 민주당의 미래 2

    (31일 경찰 수소버스 시승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경찰 기동대에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말하지 않는 정치인은 책임질일 없고 지지도 없다. 특대 여당 민주당의 대선지지율 1위 이낙연 민주당 전당대회가 출렁이고 있다. 김부겸 후보가 의미있는 득표라는 목표를 뛰어 넘어 이낙연 의원을 재치고 당권을 잡을지도 '모른다'가 여의도 분위기다. 박원순 전 시장의 부재로 인해 이재명 지사의 스텐스도 셈법도 달라졌을 것이다.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