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4차산업

'WRC 2019' 세계전파올림픽에서 5G 주도권 잡아라!



오는 28일(현지시간)부터 내달 22일까지 한달간 이집트 샤름엘셰이크에서 세계전파통신회의(WRC-19)가 개최된다.  

 

4년에 한 번 개최되는 WRC-19는 세계전파올림픽이라 불린다. 주파수와 전파통신분야의 중요 사항을 결정하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의 최고 의결회의다.

 

특히 5G,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배경으로 주파수 수요가 급증하면서 WRC에서의 주파수 분배와 국제 조화는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과학기술통신부는 한국도 관계부처와 17개 기관을 비롯한 전문가 46명으로 구성된 정부 대표단을 파견한다고 28일 밝혔다. 수석대표는 박윤규 과기부 전파정책국장이 맡는다.

 

이번 회의에서는 5G 이동통신 주파수 분배, 이동형위성지구국(ESIM) 주파수 분배, 무선랜주파수 공급, 전세계 해상조난안전시스템(GMDSS) 현대화를 위한 전파규칙 개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과기부에 따르면 각국은 크게 이동통신 진영(한국·미국)과 위성 진영(유럽·러시아)로 나뉘어 갈등 구도를 보이는 양상이다.

 

이에 정부는 주요 의제에 국내 입장을 관철할 수 있도록 주요국과 수시 협력회의를 개최하는 등 전략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박윤규 전파정책국장은 “2019년은 5G 상용화 원년이자 WRC가 개최되는, 전파분야의 의의가 큰 해다”며 “국제논의 과정에서 국익을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5G 통신 상용화를 세계 최초로 진행한 국가는 한국이다. 당초 예정보다 3일 앞당겨 지난 4월 3일, 미국을 2시간차로 앞질렀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

 

스타트업
사설
  • 〈이재희 칼럼〉 세계최대 "무궁화" 자연동산을 만들자!!

    일제강점기에 한 교육자가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일본의 국화 “사쿠라는 잠시 만개했다가 금방 지지만” 우리의 국화인 “무궁화는 100여일 동안 꾸준히 피고 또 피는 우리 민족의 꽃이자 민족의 얼이다” 라고 하는 말을 엿들은 자가 일본 관헌에 알려 무궁화 탄압의 발단이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일본은 전국의 무궁화를 베어냈고, 심지어는 베어낸 무궁화를 쌓아놓고 불까지 지르면서 무궁화에 대한 악의적인 험담까지 쏟아냈다고 하니.. 참으로 악랄하고 야만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그 험담인 즉, 무궁…

  • 민주당의 미래 2

    (31일 경찰 수소버스 시승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경찰 기동대에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말하지 않는 정치인은 책임질일 없고 지지도 없다. 특대 여당 민주당의 대선지지율 1위 이낙연 민주당 전당대회가 출렁이고 있다. 김부겸 후보가 의미있는 득표라는 목표를 뛰어 넘어 이낙연 의원을 재치고 당권을 잡을지도 '모른다'가 여의도 분위기다. 박원순 전 시장의 부재로 인해 이재명 지사의 스텐스도 셈법도 달라졌을 것이다.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