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금융

태풍 ‘미탁’ 특별재난지역 전파료 6개월 면제



(관할 전파관리소 현황 ⓒ GNN 뉴스통신 / 자료제공=과기정통부)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들의 전파사용료가 6개월간 전액 감면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태풍 피해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에 개설된 무선국의 전파사용료를 피해복구지원책으로 6개월간 전액 감면한다고 24일 밝혔다.

 

해당 지역은 강원 삼척시, 경북 울진군·영덕군, 전남 해남군, 경북 경주시·성주군, 강원 강릉시 강동면·옥계면·사천면 및 동해시 망상동, 전남 진도군 의신면 등이다.

 

이번 조치로 감면혜택을 받는 무선국의 시설자는 928명으로 감면 예상금액은 총 4천3백만 원 가량이다.

 

감면 대상자는 별도의 신청 없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내달 중 감면액이 제공된다는 안내문을 발송할 예정이다.

 

한편, 태풍 미탁은 특히 경북도에 큰 피해를 일으킨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경북도의 발표에 따르면 손실액은 경북 지역에만 총 1천 113억여 원 규모다. 피해복구 추정치는 약 6천억 원여에 달한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

 

스타트업
사설
  • 〈이재희 칼럼〉 세계최대 "무궁화" 자연동산을 만들자!!

    일제강점기에 한 교육자가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일본의 국화 “사쿠라는 잠시 만개했다가 금방 지지만” 우리의 국화인 “무궁화는 100여일 동안 꾸준히 피고 또 피는 우리 민족의 꽃이자 민족의 얼이다” 라고 하는 말을 엿들은 자가 일본 관헌에 알려 무궁화 탄압의 발단이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일본은 전국의 무궁화를 베어냈고, 심지어는 베어낸 무궁화를 쌓아놓고 불까지 지르면서 무궁화에 대한 악의적인 험담까지 쏟아냈다고 하니.. 참으로 악랄하고 야만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그 험담인 즉, 무궁…

  • 민주당의 미래 2

    (31일 경찰 수소버스 시승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경찰 기동대에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말하지 않는 정치인은 책임질일 없고 지지도 없다. 특대 여당 민주당의 대선지지율 1위 이낙연 민주당 전당대회가 출렁이고 있다. 김부겸 후보가 의미있는 득표라는 목표를 뛰어 넘어 이낙연 의원을 재치고 당권을 잡을지도 '모른다'가 여의도 분위기다. 박원순 전 시장의 부재로 인해 이재명 지사의 스텐스도 셈법도 달라졌을 것이다.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