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금융

태풍 ‘미탁’ 특별재난지역 전파료 6개월 면제



(관할 전파관리소 현황 ⓒ GNN 뉴스통신 / 자료제공=과기정통부)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지역들의 전파사용료가 6개월간 전액 감면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태풍 피해지역으로 선포된 지역에 개설된 무선국의 전파사용료를 피해복구지원책으로 6개월간 전액 감면한다고 24일 밝혔다.

 

해당 지역은 강원 삼척시, 경북 울진군·영덕군, 전남 해남군, 경북 경주시·성주군, 강원 강릉시 강동면·옥계면·사천면 및 동해시 망상동, 전남 진도군 의신면 등이다.

 

이번 조치로 감면혜택을 받는 무선국의 시설자는 928명으로 감면 예상금액은 총 4천3백만 원 가량이다.

 

감면 대상자는 별도의 신청 없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내달 중 감면액이 제공된다는 안내문을 발송할 예정이다.

 

한편, 태풍 미탁은 특히 경북도에 큰 피해를 일으킨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경북도의 발표에 따르면 손실액은 경북 지역에만 총 1천 113억여 원 규모다. 피해복구 추정치는 약 6천억 원여에 달한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