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환경

섬이 간직한 숲, ‘도서산림’의 미래는?



 

(백령도 산림 전경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산림청) 

바다의 섬들, 그 섬마다 숲이 있다. 섬 지역의 숲, ‘도서산림’의 미래를 톺아보는 토론회가 열렸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24일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에서 ‘도서산림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도서산림의 미래 가치를 발굴하고 산림생태계의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고자 마련됐다.

 

참석인으로는 점번권 국립산림과학원장, 홍선기 도서문화연구원 교수, 김농오 한국도서(섬)학회장, 안기완 전남대 교수, 신현철 국립생태원 박사, 이정호 전국섬주민협회 협회장, 신순호 한국글로벌섬재단 이사장 등이 자리해 토론을 벌였다.

 

산림청에 따르면 한국 지형은 3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도서가 다수 분포돼 있다. 도서지역의 산림청 소관 국유림 면적은 약 1만 1천ha에 달한다.

 

앞서 산림청은 지난해 3월에도 ‘도서지역 산림 관리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를 열고 육지와는 다른 방식의 도서지역 산림 관리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바다와 육지의 특성을 모두 갖춘 도서산림 환경은 생물다양성의 보고이기도 하다. 도서산림의 적절한 관리를 통해 환경·문화·경제적 가치를 높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미국과 캐나다에서도 도서산림에 대한 보전생태학적인 연구들이 진행되고 있고, 일본은 식생도와 임상도 제작 등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산림청은 지난 5월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도서산림 국회 사진전, 아름다운 숲을 간직한 섬’을 열고 소청도와 우도, 백령도 등 도서지역의 식물군락과 자생지 모습을 선보였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

 

스타트업
사설
  • 〈이재희 칼럼〉 세계최대 "무궁화" 자연동산을 만들자!!

    일제강점기에 한 교육자가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일본의 국화 “사쿠라는 잠시 만개했다가 금방 지지만” 우리의 국화인 “무궁화는 100여일 동안 꾸준히 피고 또 피는 우리 민족의 꽃이자 민족의 얼이다” 라고 하는 말을 엿들은 자가 일본 관헌에 알려 무궁화 탄압의 발단이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일본은 전국의 무궁화를 베어냈고, 심지어는 베어낸 무궁화를 쌓아놓고 불까지 지르면서 무궁화에 대한 악의적인 험담까지 쏟아냈다고 하니.. 참으로 악랄하고 야만적인 민족이 아닐 수 없다. 그 험담인 즉, 무궁…

  • 민주당의 미래 2

    (31일 경찰 수소버스 시승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경찰 기동대에 격려의 말을 전하고 있다.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말하지 않는 정치인은 책임질일 없고 지지도 없다. 특대 여당 민주당의 대선지지율 1위 이낙연 민주당 전당대회가 출렁이고 있다. 김부겸 후보가 의미있는 득표라는 목표를 뛰어 넘어 이낙연 의원을 재치고 당권을 잡을지도 '모른다'가 여의도 분위기다. 박원순 전 시장의 부재로 인해 이재명 지사의 스텐스도 셈법도 달라졌을 것이다. 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