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동정

숲 일주일에 1∼2회 찾으면 삶의 질 UP!



(도시숲에서 휴식을 취하는 사람들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산림청)

산림청은 자체 설문조사 결과 일상적으로 생활권 숲을 자주 이용할수록 개인 삶의 질이 올라간다고 22일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복지연구과는 지난해 5월 한 달 간 전국 17개 시·도 만 19세 이상 국민 2,62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신뢰도 95% 이상, 표본오차 ±0.2p이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일주일에 생활권 숲을 1~2회 방문하는 사람의 삶의 만족도는 평균 76.5점(100점 만점 환산점수)으로, 숲을 일절 방문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삶의 만족도가 9.8% 높게 분석됐다.

 

생활권 숲이란 거주지부터 숲까지 왕복 이동 거리, 체류·활동 시간 등을 포함해 4시간 이내 반경에 위치한 숲을 말한다.

 

산림청에 따르면 국민 2명 중 1명은 월 1~2회 이상 일상적으로 숲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숲에서 즐기는 활동으로는 등산과 산림욕, 산책이 가장 많았고 이어 휴식과 명상, 경관 감상 등의 순이다.

 

유리화 산림복지연구과 연구관은 “숲과 가까운 생활환경 자체보다는 숲을 자주 방문하고 다양한 체험 활동을 하는 것이 삶의 만족도 향상에 더욱 기여한다”며 “다양한 산림복지서비스 콘텐츠를 개발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편, 경상북도청의 도시숲 소개에 따르면 특·광역시의 경우 1인당 생활권 도시숲 면적은 평균 7.1㎡다. 파리(13㎡), 런던(27㎡), 뉴욕(27㎡) 등 선진도시와는 비교되는 값이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

 

스타트업
사설
  • [오양심 칼럼] 코로나19가 탄생시킨 세계 인류의 스승국

    코로나19의 전쟁은 대한민국을 스승국이라는 신조어(新造語)까지 탄생시켰다. 시대의 변화에 의미가 새롭게 부여된 스승국의 수장인 문재인대통령도, 세계 각국의 정상들에게 스승국의 스승으로 우뚝 자리매김 되고 있다. 세계 인류가 원하는 스승의 자격에 대한 고서성어가 있다. 논어 위정편에 적혀있는 ‘온고이지신 가이위사의(溫故而知新,可以爲師矣)’이다. 공자는 ‘옛 것을 익히고 새로운 것을 알면, 스승이 될 수 있다’고 스승의 자격에 대하여 말했다. 경험의 역사가 바탕이 된 후에, 새로운 지식이 습득되어야 제대…

  • <코로나19 이후> 1.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

    21대 총선이 우선이다. 그 후 대비책을 고민해야 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캡쳐 화면 ) 무엇을 준비하기전에 정부에 힘을 실어 주는 총선 결과가 우선이다. 매일이 전쟁이지만, 우선 총선이 가장 큰 첫번째 변수라고 단정 한다.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은 이미 세계적으로 그 탁월성을 인정받고 있고 대응수준이 더 낮아질 가능성이 없기 때문이다. IMF 사태에서와 같은 국민의 단결된 힘과 희생정신이 큰 도움이 되었지만 이번은 재난 사태의 높이와 너비가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 일정 시점이 되서 잡히는 화재와는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