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HOME 외교/국방

한-신남방정책x말-동방정책 하모니!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준비차 부산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외교부)
청와대는 주 말레이시아대한민국대사관 측과 인터뷰를 통해 그간 이뤄진 말레이시아의 동방정책을 조명하며 양국간의 협력이 잘 이뤄지기 위한 조건에 대해 질문했다고 21일 밝혔다.

 

오는 11월 부산서 열릴 예정인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이뤄진 대화다.

 

동남아시아 국가연합인 ‘아세안’은 미얀마, 태국,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필리핀,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 10개국을 대상으로 한다.

 

이중 말레이시아는 말라카 해협에 위치한 국가로, 말레이계, 중국계, 인도계로 구성된 다인종 사회가 특징이다.

 

말레이시아대사관에 따르면 말레이시아는 지난 1982년부터 동방정책을 추진했다.  

 

말레이시아의 기술연수생, 유학생, 중견 공무원 등을 한국과 일본에 파견해 주로 인적자원개발분야의 일정 과정을 이수토록 지원한 끝에 빠른 경제발전을 이룰 수 있었다.

 

동방정책의 창시자인 현 마하티르 총리는 한국의 정·관계 인사들과 친분을 쌓고 있는 지한파 인사이기도 하다.

 

또, 말레이시아에서 가수 싸이와 <겨울연가>, <대장금> 등 한류 콘텐츠와 음식 등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고 있다.

 

아울러 삼성전자, :LG전자 스마트폰과 같은 휴대용 통신기기 부문, LCD, TV, LED TV 등 고급 전자제품과 한국산 자동차에 대한 선호도도 높다.

 

말레이시아대사관 측은 한국의 신남방정책에 대해 ‘상품 거래의 관점에서 벗어나 문화, 기술, 인적교류 등 다층적 협력을 강화해 말레이시아의 마음을 얻는 맞춤형 신남방정책이 필요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은 양국 수교 60주년이 되는 해다”며 “말레이시아에서 APEC 정상회의가 개최되고, 말레이시아 정부도 내년을 말레이시아 방문의 해로 선정해 관광객 유치를 위한 국가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외교부는 11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를 위한 제4차 회의를 열었다. 정부는 격주마다 준비위원회 회의를 갖고 만반의 준비를 갖출 방침이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