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환경

전국 ‘화상벌레’ 비상! 대처법은?

 



(화산벌레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강화군 보건소)
최근 전국에서 일명 ‘화상벌레’로 불리는 ‘청딱지개미반날개’가 출몰해 기승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피부에 살짝 닿기만 해도 화상을 입은 듯한 통증을 일으키는 화상벌레 신고 건수가 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화상벌레는 한국 전역에 자생하는 토착종으로 논 등의 습지에서 해충을 잡아먹는 익충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밤이 되면 야행성 습성을 가지고 있어 불빛에 의해 가로등 주변 혹은 실내로 벌레가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

 

화상벌레는 물거나 쏘지는 않지만, 피부가 닿을 경우 ‘페데린’이라는 벌레 체엑에 노출돼 페데레스 피부염이 생길 수 있다.

 

주로 얼굴과 목, 흉부, 팔 등에 홍반성 물집이 나타나고, 압통과 작열감, 가려움을 느낄 수 있다. 2차 감염을 막을 수 있게 깨끗하게 관리하면 2-3주 후 자연 치료된다.  

 

특별한 치료는 필요 없지만, 습포요법이나 국소스테로이드제 혹은 국소항생연고를 바르고, 접촉피부염에 준해 스테로이드와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할 수 있다. 다른 사람에게 감염성은 없다.

 

또, 페데린이 묻은 손으로 성기나 눈과 같은 특정 부위를 긁거나 문지를 경우 결막염·각막염 등으로 번질 수 있으므로 노출 즉시 물과 비누로 접촉부위를 씻어내야 한다.

 

예방을 위해서는 화상벌레를 만지거나 손으로 짓누르는 행위를 피한다. 방충망과 커텐 등 가림막을 설치하고, 야외 활동 시에는 긴팔, 긴옷을 입는다.

 

살충제를 뿌리거나 몸에 부착할 수 있다. 사체도 만지지 않도록 주의한다.

 

인천시의 화상벌레 방역 지침에 따르면 국내에 화상벌레 전용 퇴치약은 없지만 가정용 모기살충제로 효과를 볼 수 있다.

 

한편, 화상벌레의 몸체는 매우 가늘고 작으며(폭 1mm, 길이 7~8mm) 전체적으로 검은색과 붉은색을 띈다. 복부 중간에는 파란색 또는 초록색의 금속성 광택을 띠는 딱지 날개가 있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

 

스타트업
사설
  • [오양심 칼럼] 코로나19가 탄생시킨 세계 인류의 스승국

    코로나19의 전쟁은 대한민국을 스승국이라는 신조어(新造語)까지 탄생시켰다. 시대의 변화에 의미가 새롭게 부여된 스승국의 수장인 문재인대통령도, 세계 각국의 정상들에게 스승국의 스승으로 우뚝 자리매김 되고 있다. 세계 인류가 원하는 스승의 자격에 대한 고서성어가 있다. 논어 위정편에 적혀있는 ‘온고이지신 가이위사의(溫故而知新,可以爲師矣)’이다. 공자는 ‘옛 것을 익히고 새로운 것을 알면, 스승이 될 수 있다’고 스승의 자격에 대하여 말했다. 경험의 역사가 바탕이 된 후에, 새로운 지식이 습득되어야 제대…

  • <코로나19 이후> 1.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

    21대 총선이 우선이다. 그 후 대비책을 고민해야 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캡쳐 화면 ) 무엇을 준비하기전에 정부에 힘을 실어 주는 총선 결과가 우선이다. 매일이 전쟁이지만, 우선 총선이 가장 큰 첫번째 변수라고 단정 한다.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은 이미 세계적으로 그 탁월성을 인정받고 있고 대응수준이 더 낮아질 가능성이 없기 때문이다. IMF 사태에서와 같은 국민의 단결된 힘과 희생정신이 큰 도움이 되었지만 이번은 재난 사태의 높이와 너비가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 일정 시점이 되서 잡히는 화재와는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