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HOME 사람

놀이로 행복해진 아동들... '2019 놀권리 포럼'



(2019 놀권리 포럼 포스터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세이브더칠드런)
놀이사업의 성과를 확인하고 향후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포럼이 열린다.  

 

보건복지부는 18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세이브더칠드런과 함께 ‘2019 놀 권리 성장 포럼’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포럼에서는 아동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이 지난 5년간 진행해온 아동의 놀 권리 보장 사업의 성과를 확인하고, 앞으로의 발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놀이 사업을 통해 아동의 삶의 질은 유의미하게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농어촌 지역 등의 아동들이 방과 후 방임되는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농어촌 특화형 놀이터를 새로 짓고, 교내 놀이 공간을 만드는 등의 환경 개선 사업이 있었다.

 

박현선 세종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이날 발표를 통해 “놀이 사업이 지역사회에 정착해 지속성과 확장성을 가지려면 단순 시설 개선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아동과 학부모의 참여를 독려하고, 끊임없이 지역사회와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마무리 토론 시간에는 민간 주도로 진행된 놀 권리 보장 사업이 향후 어떻게 제도화되어 확장될 수 있을지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성창현 보건부 아동복지정책과장은 “향후 지역 놀이 정책 컨퍼런스를 개최해 우수 사례를 발굴하고 놀이혁신의 의지가 있는 지방자치단체는 선도지역으로 선정하는 등 놀이 사업을 전국적으로 확산할 수 있다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엔아동권리위원회는 최근 한국 사회의 극심한 경쟁과 사교육이 유엔아동권리협약 제31조의 ‘놀권리’를 침해한다며 한국 정부에 시정을 거듭 권고한 바 있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