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HOME 교육

1,500년 전 토기 속 '신라 행렬도' 발견



(확인된 선각문 장경호 조각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문화재청)
문화재청은 경주 쪽샘 44호 적석목곽묘 발굴조사에서 신라 행렬도가 새겨진 토기와 말 문양이 새겨진 토기, 44호 제사와 관련된 유물 110여 점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쪽샘 44호 발굴조사는 경주시 황오동 349-3 일대에서 지난 2014년부터 진행 중인 조사다. 쪽샘은 샘물이 맑아 쪽빛을 띤다고 이름 붙여진 4~6세기 신라 귀족들의 집단묘역이다.

 

확인된 유물 중 행렬도가 새겨진 토기는 전체 높이 약 40cm의 긴목항아리로, 44호 호석 북쪽에서 출토됐다. 그릇 곳곳에 기하문, 인물문, 동물문 다양한 무늬가 새겨져 있었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토기의 문양 전체 구성은 행렬도를 묘사한 것으로 보인다. 용도는 제사용 토기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기마, 무용, 수렵을 묘사한 ‘행렬도’는 그간 고구려 고분에서 주로 보이며 고구려 회화의 대표적인 상징으로 유명했다.

 

행렬도가 신라 회화에서 확인된 것은 이번 사례가 최초다. 이로써 고구려 고분벽화의 내용 구성과 연계해 신라·고구려 대외관계 연구에도 적극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외에 말 문양은 그릇 받침대의 다리 부분으로 추정되는 토기 조각 2점에서 확인됐다. 회화적 표현이 우수해 문화재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제사 양상과 내용을 나타내는 다양한 기종의 제사 유물들은 양질의 연구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44호 발굴조사를 통해 신라 적석목곽묘 구조에 대한 중요한 자료를 확보해 나가고 있다”며 “앞으로 고고학적 조사 뿐 아니라 지질학·토목공학 등 학제 간 융복합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무료로 개방하는 쪽샘발굴관을 통해 일반인도 누구나 발굴 현장과 과정, 소식을 접할 수 있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