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문화

가을 정동서 한달간 축제 릴레이 ‘시월정동’



('시월정동' 포스터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는 대한제국 선포일(1897. 10. 12.)을 기념해 10월 한달 간 정동에서 역사와 문화, 볼거리를 아우르는 축제 릴레이 ‘시월정동’을 연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2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시간을 넘다, 시월을 걷다’는 슬로건으로 근대정신의 발현지인 정동의 가치를 시민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특히 11일부터 13일까지는 정동공원에서 팝업카페 ‘가배정동’이 열린다. 대한제국의 고종황제가 즐겼다는 가배(커피의 옛 이름)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11일에는 야외 특별무대에서 ‘시월정동의 밤’ 콘서트가, 12일에는 지역협의체들이 참여한 낭독회 등 다채로운 행사가 운영된다. 13일에는 전문 바리스타들의 커피 교실 ‘가배클래스’가 마련됐다.

 

가배정동 기간에 정동 주변 주요 스팟을 돌며 카드를 모아 오면 선착순으로 에코백, 커피·와플 교환권 등 경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있다.

 

전문 해설사와 함께하는 도보 답사인 ‘정동역사해설투어’는 12, 13일 양일간 1일 2회씩 진행된다. 정동극장, 이화박물관, 서울시립미술관 등으로 이어지는 코스는 약 1시간 30분 가량 소요될 예정이다.

 

아울러 10월 한달간 정동 일대에서는 덕수궁페어샵, 환구대제 재현, 정동야행, 제21회 정동문화축제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준비돼 있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정동의 대표적인 지역축제들을 집중적으로 개최해 10월을 ‘정동의 달’로 자리매김하겠다는 계획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정동은 우리나라 근대사와 미술, 공연 등 문화는 물론 역사를 얘기할 때 빠질 수 없는 공간이다”며 “앞으로도 정동 지역만의 다양한 콘텐츠를 생산해 ‘시월정동’을 시민들을 위한 대표 지역 축제로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0월은 서울 역사문화의 달이기도 하다. 시월정동 외에도 서울무형문화축제,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서울-평양 역사교류 학술대회 등 각종 축제와 전시회, 체험 프로그램이 열린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