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IT/첨단/과학/기술

VR·AR 신기술 총집합! ‘코리아 VR 페스티벌’ 개막

 



('코리아 VR 페스티벌 2019' 포스터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신 가상·증강현실(VR, AR) 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축제가 열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코리아 VR 페스티벌 2019(KVRF 또는 VR EXPO)’를 10월 2일부터 4일까지 사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KVRF은 ‘VR로 체감하라! 5G 실감콘텐츠’를 주제로 국내외 120개 기업이 300부스 규모로 참여한다.

 

주요 구성은 ‘VR 엑스포’ 전시회와 ‘글로벌 컨퍼런스’, 세미나 및 워크숍, 비즈니스 상담회와 투자설명회, 공모전, 게임대전 등 각종 부대행사로 마련됐다.

 

특히 VR 엑스포에서는 5G 기술로 구현된 VR, AR 콘텐츠와 더불어 제조, 국방, 의료, 건축, 교육, 게임 등 다양한 분야와 융합한 최신의 VRAR 기술을 선보이고 관람객에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이어 글로벌 컨퍼런스에서는 1일차에 ‘VR, AR로 만드는 5G세상’, 2일차에 ‘초실감기술: 우리의 일상을 바꾸다’를 주제로 20여 명의 국내외 전문가들이 최신 동향과 산업 미래상을 제시한다.

 

아울러 아이디어, 콘텐츠 공모전인 ‘VR, AR 그랜드 챌린지’에서는 본선 진출팀 18개팀을 대상으로 1차 평가와 예선, 테스트베드 및 기술지원, 2차 평가를 거쳐 장관상, 협회장상 등을 수여할 예정이다.

 

장석영 과기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VR, AR 등 실감콘텐츠는 올해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의 핵심 서비스다”며  “이는 4차산업혁명의 중요한 성장동력이 될 것이다”고 예측했다.

 

또, 장 실장은 “이번 페스티벌은 실감콘텐츠 기술이 우리 삶을 어떻게 변화시킬지 조망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실감콘텐츠는 정부가 혁신성장 정책의 일환으로 관련 예산을 대폭 확대하고 있는 분야 중 하나다.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오는 20년 예산은 약 3천 2백억 원 규모다.

 

한편, 국내에서 VR, AR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박물관으로는 제주항공우주박물관, 국립산악박물관, 부산영화체험박물관, 실감콘텐츠체험관탐 등이 있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