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동정

동네모임 완전정복! '서울 마을공동체 지도' 868곳 총망라



 

(서울시 '마을공동체 지도' ⓒ GNN 뉴스통신 /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서울 전역의 마을공동체 868곳을 ‘온라인 마을공동체 지도’로 구축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도는 커뮤니티스페이스 사이트(www.communityspace.kr)를 통해 9월부터 공개 중이다.

 

이번 지도는 시나 자치구가 운영하는 공간부터 주민, 민간단체가 운영하는 곳까지 공공·민간 공간을 총망라했다. 마을도서관, 공유 오피스, 아파트단지 내 커뮤니티 시설 등을 포괄한다.

 

시는 지난 4월부터 8월까지 공동체 공간으로 예상되는 서울시 내 총 천여 개 공간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실시했다.  

 

25개 자치구 중 20개 자치구는 85명의 조사원을 투입해 작업을 진행했다. 나머지 5개 자치구는 해당 구청 자료를 바탕으로 조사가 이뤄졌다.

 

시는 발굴한 868곳을 다시 10여 개 유형으로 분류해 이용자들이 원하는 유형의 공간을 찾기 쉽도록 했다.  

 

유형은 마을활력소·마을예술창작소·우리마을공간/마을기업·도서관·복지관·아파트 내 커뮤니티 시설·개방된 라운지·전시 공간·공유오피스로 구분된다.

 

서울시는 이번에 구축한 온라인 지도를 공간 운영자와 이용자가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 쌍방향의 ‘공동체공간 정보 온라인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최순옥 서울시 지역공동체담당관은 “2012년부터 추진돼 온 마을공동체 사업을 통해 등장한 모임과 공간뿐만 아니라 마을에서 활동을 하고 있는 다른 다양한 모임과 공간도 주민에게 다가갈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공동체공간 모니터링을 통해 구축한 ‘마을공동체지도’가 이웃에 관심을 가질 수 있는 기폭제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시·구 유휴 공간을 마을의 거점 공간으로 조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모두의 공간 마을활력소’ 사업을 벌이고 있다. 마을활력소를 운영할 마을활동 단체는 오는 25일까지 공개모집에 신청하면 된다.

박혜진 기자 - gnn.hj04@gmail.com

< 끝 >

< GNN 뉴스통신 >

◆ 매니페스토365캠페인 한국본부 주관사

 

제목/부제목 수정
스타트업
사설
  • [오양심 칼럼] 코로나19가 탄생시킨 세계 인류의 스승국

    코로나19의 전쟁은 대한민국을 스승국이라는 신조어(新造語)까지 탄생시켰다. 시대의 변화에 의미가 새롭게 부여된 스승국의 수장인 문재인대통령도, 세계 각국의 정상들에게 스승국의 스승으로 우뚝 자리매김 되고 있다. 세계 인류가 원하는 스승의 자격에 대한 고서성어가 있다. 논어 위정편에 적혀있는 ‘온고이지신 가이위사의(溫故而知新,可以爲師矣)’이다. 공자는 ‘옛 것을 익히고 새로운 것을 알면, 스승이 될 수 있다’고 스승의 자격에 대하여 말했다. 경험의 역사가 바탕이 된 후에, 새로운 지식이 습득되어야 제대…

  • <코로나19 이후> 1.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

    21대 총선이 우선이다. 그 후 대비책을 고민해야 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캡쳐 화면 ) 무엇을 준비하기전에 정부에 힘을 실어 주는 총선 결과가 우선이다. 매일이 전쟁이지만, 우선 총선이 가장 큰 첫번째 변수라고 단정 한다.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은 이미 세계적으로 그 탁월성을 인정받고 있고 대응수준이 더 낮아질 가능성이 없기 때문이다. IMF 사태에서와 같은 국민의 단결된 힘과 희생정신이 큰 도움이 되었지만 이번은 재난 사태의 높이와 너비가 만만한 상대가 아니다. 일정 시점이 되서 잡히는 화재와는 다…